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의료영상 기반 한 맞춤의학 시대 연다!‘가톨릭 스마트 이미징 바이오 뱅크’ 개소
국내 최대 의료 네트워크 기반 의료 영상 공개 저장소 구축
3월 17일 가톨릭 스마트 이미징 바이오 뱅크 개소를 기념하기 위해 현판식을 개최한 후 기념촬영을 실시했다.

가톨릭 스마트 이미징 바이오 뱅크(은행장 정승은 교수)가 지난 17일 개소하며 개인 맞춤형 정밀의학 연구 및 임상적용에 본격 나선다. 

가톨릭중앙의료원 인체유래물중앙은행(은행장 이지열 교수)은 의료영상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 융합연구라는 시대적인 트렌드 변화에 맞춰 ‘가톨릭 스마트 이미징 바이오뱅크’를 개설했다. 

특히 가톨릭 스마트 이미징 바이오 뱅크는 국내 최대 의료 네트워크 기반 의료 영상 공개 저장소 구축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의료영상을 포함한 빅데이터 조성 및 인공지능 연구 등의 활동을 본격 펼칠 계획이다. 

의료 영상 데이터를 익명화해 수집․보관해 많은 연구자들이 원하는 고품질을 데이터를 제공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개인 맞춤형 정밀의학 연구 및 임상에 적용에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인공지능과 같은 빅데이터 연구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 

정승은 교수(가톨릭 스마트 이미징 바이오 뱅크 은행장, 서울성모병원 영상의학과 교수)는 “현대 의료에서 진단은 의료 영상을 포함하는 환자 기록의 종합적인 분석으로 이뤄지며, 이러한 빅데이터의 분석은 의학의 중요한 미래 연구 및 사업으로 부각되고 있다” 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번 가톨릭 스마트 이미징 바이오 뱅크 개소를 통해 가톨릭 의료기관의  빅데이터 조성의 시스템을 확보할 뿐 아니라 인공지능의 발전과 더불어 의료영상을 포함한 많은 양의 의료 데이터를 한층 더 신속하고 심도있게 분석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이날 개소식에서는 현판식이 개최됐으며, 은행 개소를 기념해 열린 세미나에서는 디지털 헬스케어 연구소 최윤섭 소장의 ‘인공지능은 의료를 어떻게 혁신할 것인가?’ 등의 다양한 주제의 발표가 진행됐다.

김원준 기자  kimwj@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