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유통
대형-중소형 의약품유통업체간 상생 로드맵 나왔다대형업체는 의약품 공급· 배송, 중소형은 영업 집중
제약사 거래 슬림화·은행권 담보 축소 등 영향으로 협력 분위기 조성

대형의약품유통업체와 중소의약품유통업체간 협력 상생 로드맵이 만들어지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2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내 대형 의약품유통업체가 某 중소의약품유통업체와 의약품 주문, 배송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소의약품유통업체는 약국, 의료기관 영업에만 집중하고 대형의약품유통업체에 의약품 공급, 배송을 위탁한 것.

대형의약품유통업체는 매출을 올릴 수 있고 중소의약품유통업체는 의약품 구매, 배송에 신경을 쓰지 않고 영업에 집중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대형의약품유통업체 관계자는 “최근 某 의약품유통업체와 의약품 공급, 배송에 대한 협력 관계를 체결했다”며 “중소의약품유통업체와 새로운 관계 조성이 가능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의약품유통업계에 대한 은행권, 제약사들의 견제가 심해지면서 중소의약품유통업체는 의약품공급은 고사하고 제약사와 거래 또한 쉽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다.

최근 2~3년동안 중견 의약품유통업체들이 부도처리되면서 은행권에서 의약품유통업체들에게 담보 보증을 거부하면서 중소의약품유통업체들은 담보 부담까지 가지게 됐다.

반면 대형 의약품유통업체들은 중소의약품유통업체들보다 상대적으로 제약사 거래도 많고 담보에 대한 부담도 적지만 매출에 대한 갈증은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이같은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대형-중소의약품유통업체들간 협업은 의약품유통업계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의약품유통업체 관계자는 “제약사의 거래 슬림화, 은행권의 담보 축소로 인해 의약품유통업계 내부적으로 혼자는 힘들다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양한 대형-중소업체간 협력 모델이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