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협회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회장, ‘제약산업은 국민산업’회원사엔 ‘R&D투자·윤리경영’, 정부·정치권엔 ‘산업육성’ 주문
대통령 직속 민·관협의기구 ’제약·바이오 혁신위원회‘ 설치 건의

명칭변경, ‘업계간 다툴 문제 아니다…협력 상생의 계기 될 것’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회장(사진)은 취임 기자간담회를 갖고 ‘제약산업은 국민산업’이라는 키 메시지 아래 회원 제약사엔 R&D 투자 및 윤리경영을, 정치권·정부엔 산업 육성을 위한 적극적 정책을 주문했다.

 

제약협회는 15일 복지부로부터 ‘한국제약바이오협회’의 명칭변경을 최종 승인받아 16일 원희목 회장의 첫 기자간담회는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으로 이뤄졌다.

원회목 회장은 우선 자신의 제약협회장 취임과 관련, “제약협회장이 개인적으로 마지막 공직”이라며, “제약산업에 올인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그는 이어 ‘제약산업은 국민의 건강권을 최우선 가치로 두는 사회안전망 역할을 하는 산업 이며,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의약품을 개발, 생산하는 보건안보의 축이자 질병과의 전쟁을 이끄는 병참기지, 그리고 미래먹거리 산업“이라고 말하고 ”제약산업은 국민산업“이라고 정의했다.

원희목 회장은 회원사에 대한 당부부터 했다. R&D 투자만이 살 길 이며, 윤리경영은 대세라고 역설했다.

특히 윤리경영과 관련, “그동안과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강도 높게 자정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최근 만나본 제약기업 오너, CEO 등의 윤리경영에 대한 의지가 강하다는 것을 체감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리베이트 설문조사 내용에 대해서도 알고 있다”며, “혹시라도 주관적 의견이 반영돼 외부 발표된다면 문제가 있을 수 있다”며, “이 문제는 이사장단회의 논의를 거쳐 좀 더 객관적 방법을 찾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날 간담회에서는 대선정국을 맞아 각 정당을 대상으로한 협회의 정책제안 내용도 발표됐다.

우선 대통령 직속 ‘제약·바이오 혁신위원회’ 설치를 제안했다. 원 회장은 “정부의 R&D 지원, 허가·규제, 보험약가제도 등 다양한 정책들과 정부간 통상협력 방안을 비롯한 국내외 이슈를 논의하기 위해선 산업 육성정책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하는 민·관 협의기구 성격의 위원회를 대통령 직속으로 설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제약·바이오산업 지원 ▲예측 가능하고 합리적인 보험약가제도 운영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적극적 정책지원 ▲국민 건강증진을 위한 의약품 개발 및 공급기반 구축 등을 제안했다.

한편 이 날 간담회에선 ‘한국제약바이오협회’로의 명칭변경 승인이 공식 발표됐다.

원희목 회장은 “연초 식약처 승인에 이어 15일 복지부 승인도 떨어졌다”며, “명칭변경은 영역의 문제가 아니고, 관련 업계간 다툴 문제는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협회는 명칭변경을 통해 바이오의약품 개발에 대한 보다 적극적인 의지를 표명한 것일 뿐”이라며, “앞으로 바이오 벤처 등과 더욱 협력관계를 갖는 등 반목이 아니라 상생의 길을 찾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