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연세보건대학원, 개발도상국 보건안보 전문가 육성 추진한국국제협력단과 석사학위 연수 과정 운영…논문지도 및 성과관리 진행

연세대 보건대학원이 개발도상국의 보건안보분야 전문가 육성을 위해 앞장선다.

연세대학교 보건대학원 노재훈 원장

연세대학교 보건대학원(원장 노재훈)은 최근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글로벌 보건안보 보건학 석사학위 연수 과정’을 운영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계약을 맺었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연세대 보건대학원은 올해 9월부터 5년간 70개 개발도상국 보건안보분야 연수생 후보 총 60명을 선발해 연수를 진행한다.

연수는 연세대 보건대학원 국제보건학과 서원석 교수팀이 중심이 돼 글로벌 보건안보 예방, 감지 및 대응 과정 등 5학기 석사학위과정으로 운영된다.

또한 전용 강의실과 컴퓨터 실습실, 전용 도서실, 게스트하우스, 제중학사 등의 편의와 연수생의 교육부터 실습, 논문지도까지 성과관리도 함께 제공한다는 연세대 보건대학원의 설명이다.

특히 현업 복귀 후 석사학위 과정에서 배운 지식의 적용 능력 향상을 위해 국제백신연구소 등 백신관리 관련 기관과 연계해 감염역학, 백신 연구 분야에서 연수생들이 연구와 실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KOICA의 경우 석사학위 연수 과정의 원활한 진행을 돕기 위해 총 25억 원을 지원한다.

노재훈 원장은 “이번 연수를 통해 감염병 관리 방법을 세부 분야별로 교육하고 보건안보 구축에 요구되는 역량 개발을 지원함으로써 해당 개발도상국의 질병 예방과 감염병 관리 능력을 향상 시킬 수 있는 지도자로 양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2017-03-15 20:27:03

    정말 연세대는 원주분교를 이용만 해먹다 나중엔 버릴용도인가보다.
    신촌본교가 아닌 원주분교에만 보건과학대학이 있고 단과대 내에 보건행정학과가 떡하니 있는데 그냥 신촌의 보건대학원이 코이카와 계약 맺게 하다니. 정말 너무하는구만.
    연세대가 특성화 시킨다 운운해놓고 실제로는 원주만의 특성화학과도 신촌 및 국제로 가져가서 새로 만들어서 운영해버리니 원주 특성화학과는 개차반이 됨. 그나마 중복유사학과가 아닌 보건계열쪽마저 이런다는 건 본교가 분교를 어찌 생각하는지 뻔히 보이는 것임.
    나중에 대통령 되는 사람이 연대 한번 풍비박살내주길.   삭제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