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분당제생병원, ‘한 쪽 가슴 흉강경으로만 부정맥 수술’ 성공최성실 교수팀, 부정맥 치료 흉강경 이용 고주파 전극 절제술 유용

분당제생병원 흉부외과 최성실 교수팀(흉부외과 권진태, 심장내과 조대열)이 국내 최초로 ‘한 쪽 가슴을 통한 흉강경으로 심방세동 환자의 고주파 전극 절제술’에 성공했다고 최근 밝혔다.

흉강경을 통한 고주파 전극 절제술은 일반적으로 양쪽 가슴에 각각 구멍을 3개씩 뚫고 심장 부정맥의 원인을 제거하는 수술로써 고도의 술기를 요한다. 최성실 교수(사진)는 지난 2013년 이 수술을 국내 2번째로 성공하였으며 수술한 환자의 예후도 좋은 성적을 보였다.

심방세동이란 부정맥의 일종으로 심방에서 비정상적인 전기신호가 발생하여 심장이 제대로 수축하지 못하게 하는 질환으로 방치할 경우 심방 내에 혈액이 정체되면서 혈전이 발생할 수 있으며, 뇌졸중, 심장 판막증, 심부전증 등이 발생할 위험이 높다. 심방세동 환자는 뇌졸중 발생 위험이 정상인보다 5배나 높으며, 사망률은 2배 증가하는 것으로 보고되어 있다.

최성실 교수는 “심방세동은 아주 위험한 부정맥으로 적절한 치료를 신속하게 시행하여 만성질환으로의 진행을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흉강경을 통한 고주파 전극 절제술로 많은 심방세동 환자에게 큰 도움이 될 것 같다”라고 밝혔다.

분당제생병원은 흉부외과의 경우 흉강경을 통한 고주파 전극 절제술 뿐만 아니라, 폐암, 심장 관상동맥 우회술에 있어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발표한 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을 받을 만큼 그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