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바텍 “글로벌 덴탈 이미징 1위 석권하겠다”역대 최대 연실적 달성-미국·유럽 3D 판매 호조, 신흥 시장 성장율 기대감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한 바텍이 중국과 인도 등 신흥 시장 성장률을 높여 글로벌 덴탈 이미징 시장 1위를 석권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글로벌 덴탈 이미징 전문기업 바텍(대표이사 노창준, 안상욱)은 2016년 연간 매출 2,390억 원·영업이익 457억 원·당기순이익 332억 원을 기록, 전 분야에서 역대 최대 수준으로 달성했다고 17일 밝혔다. 바텍의 2016년 실적은 지난 4년간 매년 10%이상의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여온 견조한 매출 상승의 기조를 이어온 데 의미가 있다. 

 이번 사상 최대 매출 달성의 주요 요인으로는 해외 시장의 3D 진단장비(이하 3D) 수출의 증가세가 꼽힌다. 2D 영상과 3D 영상을 동시에 획득할 수 있는 혁신 제품인 PaX-i3D Smart가 해외 시장에서 판매 호조를 보인 것을 포함, 3D 제품의 수출액이 대폭 성장해 매출 성과를 이끌었다.

 부가가치가 높은 3D제품이 선진 시장인 미국과 유럽에서 판매 호조를 보이며 영업이익 개선에 일조했다. 특히 빠르게 2D에서 3D로 전환이 이뤄지고 있는 중국에서 바텍은 3D 제품의 시장점유 1위(설치대수 기준)를 차지했으며, 인도에서도 2D로 시장점유 1위를 거두는 등 신흥국에서 높은 성과를 거뒀다.

 바텍은 핵심부품, 소재 등에서 경쟁력을 보유한 제품 출시와 탄탄한 유통 경쟁력을 기반으로 세계 시장의 1위 석권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저선량과 고화질(FOV)에 더해 엑스레이 촬영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인 혁신 신제품이 올 하반기 출시될 예정이며, 휘어지는 IOS(인트라 오랄 센서, 구강내 촬영 장치) PaX-i3D Smart의 매출이 올해 본격화되며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관계사인 ‘이우소프트’를 통해 인공지능을 도입한 치과진단 SW를 개발, 2017 IDS(세계 최대 덴탈 전시회)에서 선보이는 등 차별적인 강점으로 시장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최근 진행한 ‘바텍 아메리카’의 자회사 편입 등 제조와 판매의 유기적인 밸류 체인을 형성, 실적을 대폭 개선해간다는 전략이다.

 안상욱 대표는 "바텍은 2016년 한해간 혁신적인 3D제품으로 선진 시장을 선도한 동시에, 중국 및 인도와 같은 이머징 마켓에서 폭발적인 성과를 거두며 리더십을 구축해가며 역대 최대의 매출 성과를 거두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2017년에는 혁신 신제품 출시, 치과 진단 SW에 AI 도입, 소재혁신 등 경쟁사들이 따라올 수 없는 차별적인 강점을 기반으로 실적을 개선하여 덴탈 이미징 분야의 확고한 1위로 자리매김하는 데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