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차헬스케어, 싱가포르 SMG사 4대 주주 등극 전략적 파트너십 통해 동남아시아 본격 진출 

차바이오텍(대표이사 최종수)은 자회사인 ㈜차헬스케어가 싱가폴 증권거래소에 상장되어 있는 Singapore Medical Group(이하 SMG)사와 주식인수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차헬스케어는 SMG사에 1,500만 싱가포르달러(SGD)를 투자하게 되며, SMG사의 지분 8.8%를 보유한 4대 주주 및 1대 외부 주주에 올랐다. 

SMG사는 2005년도에 설립된 전문클리닉 운영회사로 2009년에 싱가포르 증권거래소(SGX)의 ‘캐털리스트(Catalist)’라는 주식거래 시장에 상장되었고, 현재 시가총액은 약 1억6천4백만 싱가포르달러 정도다. 현재 SMG사는 30개의 전문 진료분야의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으며, 마운트 엘리자베스 노베나병원, 파크웨이-이스트병원 등을 포함한 총 29개의 전문 클리닉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에는 여성전문 아스트라 클리닉 그룹을 인수해 산부인과 분야에도 영역을 확장 하고 있다.

이번 주식인수를 통해 양사는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싱가포르, 베트남을 포함한 동남아시아 지역 내 다수의 프로젝트를 공동으로 추진 할 계획이다.

싱가포르에는 한국인 및 기타 외국인 거주자들을 대상으로 외래 및 전문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코리안 클리닉을 설립 할 계획이고, 차병원의 산부인과 분야 노하우와 인프라를 통해 난임 및 생식의학 관련 의료서비스 사업에 대해 계획하고 있다.

베트남에는 난임센터 및 여성전문병원 설립 등을 목표로 SMG사가 차헬스케어에 현지 전략적 운영지원 및 컨설팅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싱가포르 및 베트남 시장을 기반으로 다른 동남 아시아 및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주요 거점에 특화된 전문병원들을 설립할 전략이다.

SMG사 Beng Teck 대표이사는 “세계 최고 난임 및 산부인과 기술을 보유한 차병원과의 협력으로 싱가포르를 넘어 동남아 전지역으로 우리 의료서비스를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협력으로 무한한 시너지를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차헬스케어의 윤경욱 대표이사는 “세계적 수준의 의료산업 브랜드를 구축하고 있는 싱가포르의 SMG사와 전략적 협력 제휴는 차헬스케어에 매우 의미가 크다”며, “차헬스케어는 SMG사가 동남아시아 시장에 구축한 인프라 및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현재 양사가 추진 중인 사업 포트폴리오를 가속화할 계획이며, 향후 유상증자 등을 통해 SMG사에 대한 지분을 점진적으로 늘려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차헬스케어는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난임 및 생식의료 연구분야의 메카로서 입지를 구축한 차병원의 연구 및 기술역량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아태지역 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출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