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진흥원
국내 연구진, 항체 이용 대장암 발병 바이오마커 규명순천향대 권혁영 교수 연구팀, 복지부·진흥원 질환극복기술사업 수행

 세포를 파괴하지 않고도 항체를 이용해 대장암 예후 판별이 가능한 바이오마커를 규명한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 이하 진흥원)은 순천향대 권혁영 교수 연구팀이 IFITM1 (Interferone-induced transmembrane protein1, 인터페론에 의해 유도되는 세포막 단백질 1)을 대장암 발병 및 전이의 바이오마커로 규명하고, 대장암 치료제 개발에 중요한 요소임을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전 세계에서 사망률이 세 번째로 높은 대장암의 발병 및 전이 과정에서 IFITM1의 역할을 밝혀내기 위해 진행됐다.

 IFITM1은 인터페론에 의해 유도되는 세포막 단백질로, 비전이성 암 세포주에 비해 전이성 암 세포주에서 발현율이 훨씬 더 높았다.

 IFITM1의 발현 억제 시, 대장암 전이와 관련된 암 세포주의 이동과 침투는 감소했고, 종양의 전이에 필수적인 상피-간엽 이행 (EMT)관련 유전자도 크게 영향을 받았다.

 또한 환자 샘플을 이용해 IFITM1과 정상조직을 비교한 결과, 종양 조직에서 발현율이 훨씬 높았으며, IFITM1의 발현 증가 시 대장암 환자의 생존율이 눈에 띄게 감소했다.

 연구책임자인 순천향대 권혁영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보다 신속하고 용이한 대장암 환자의 예후 진단 마커로서 IFITM1의 이용가능성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IFITM1은 암세포막 표면에 존재하는 마커로서, 다른 세포막 내부 마커와 비교하여 세포를 파괴하지 않고도 항체를 이용해 대장암 예후 판별이 가능하므로 훨씬 더 용이하고 신속한 바이오마커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이번 연구는 복지부 질환극복기술개발사업(질병중심 중개연구)및 순천향대 연구지원 사업으로 진행됐으며, 연구 결과는 학문적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해 11월 12일 Oncotarget 온라인 판에 실렸다.

홍성익 기자  hongsi@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