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협회
의약품유통협 '갱상일루의 한해가 되자'4일 시무식 개최하고 회원사들간 단합, 화합 강조

한국의약품유통협회(회장 황치엽)는 4일 오후 2시 협회 대회의실에서 2017년 시무식을 개최하고 '갱상일루의 한해가 되자'고 다짐했다.

 

이날 시무식에서 황치엽 회장은 새해 인사를 통해 “지난 한 해 어려운 시기를 겪었지만, 올해는 보다 높고 길게 내다보는 안목을 갖고 모두가 상생하는 한 해가 되자”고 강조했다.

이어 황 회장은 사자성어인 갱상일루(更上一樓)를 인용해 “우리 의약품유통업계도 금년에는 한 단계 도약해 보다 장기적으로 미래를 내다보고, 상생하는 한 해를 만들어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어 이한우 고문은 “지난 한 해 어려운 가운데서도 유통업계가 잘 극복해 나간 것 같다. 금년에는 보다 좋은 한 해가 되도록 노력하자”고 덕담했다.

신남수 자문위원은 “금년에는 업체 간 이전투구 없이 거래질서 확립을 통해 상생하는 한 해를 만들어 나가자”고 당부했으며, 김진문 자문위원도 “작년에는 에치칼 업계의 과당경쟁이 심했으나, 금년에는 욕심을 부르지 말고 업계가 탈바꿈해 미래를 향해 나가자”고 덕담했다.

조선혜 부회장은 “금년에는 붉은 닭처럼 총명하게, 업계의 어둠을 걷어내고 밝은 한 해를 만들자”고 강조했다.

이밖에도 남상규, 안병광, 엄태응 부회장과 임맹호 서울지회장, 주철재 부울경지회장도 건배사를 통해 소통하는 자세, 상생하는 자세로 희망의 끈을 놓지 말자고 덕담하며 유통업계 발전을 기원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