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협회
제약협회 언론피해신고센터 본격 가동허위 음해성 보도, 광고 강매 등 행위에 적극 대응

언론피해에 제약 공동 대응 의미…사이비 행위 자제효과 기대

제약협회 언론피해신고센터가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제약협회는 19일 각 제약사들에게 '언론피해신고센터 운영에 따른 신고 요청' 공문을 발송하고 신고센터의 가동을 공지했다.

제약협회는 이번 공문을 통해 언론피해신고센터 운영과 관련한 취지를 설명했다.

협회는 공문을 통해 "네이버, 다음 등 포털사이트가 생활화되고, 인터넷신문 등 일부 언론들의 허위·음해성 보도 및 광고 강매 등의 피해사례가 발생하고 있다"고 강조하고 "일괄약가인하, 기등재의약품목록정비 등으로 가뜩이나 기업경영의 어려움에 처한 회원사들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하여 대책마련이 필요한 시기"라고 밝혔다.

제약협회는 이어 "인터넷신문 등 일부 언론사의 악의적 기사로 인한 피해를 해소하기 위하여 언론피해신고센터를 운영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신고는 전화 및 이메일 등 비공개 방식으로 연중무휴 접수 가능하며, 언론피해신고서를 작성, 제약협회 홍보실(전화: 597-2741, 이메일 ksh@kpma.or.kr)로 접수하면 된다.

언론피해신고서는 신고자가 ▲매체명 ▲보도일자 ▲보도면(포털사이트 및 언론사닷컴의 경우 인터넷 주소도 함께 기재) ▲보도이슈 ▲보도내용 ▲요구사항(녹취 등 구체적일 경우 바람직) 등 신고내용을 기재, 구비서류(인쇄매체, 인터넷신문, 통신 등의 보도기사의 전문 등 신고대상 표현물의 사본 혹은 게재된 인터넷 주소 등)를 갖추고 회사입장을 적시해 신고(신고자 익명 가능)토록 하고 있다.

언론피해신고센터는 지난달 21일 제약협회 홍보위원회에서 홍보전문위원회의 건의를 받아들여 센터 설치를 결의, 18일 이사장단회의에서 최종 확정해 운영에 들어가게 됐다.

피해사례가 신고센터에 접수될 경우 협회가 나서 조사를 거쳐 대응에 나서게 되며, 소송 등 진행 경우 소송비용의 일부를 제약협회에서 지원할 방침이다.

제약계 한 관계자는 "기사 압력을 통해 광고를 유치하는 일부 사이비 언론에 대한 피해사례가 여전히 존재하고 있는 것이 분명한 사실"이라며, "실익이 있던 없던 신고센터를 설치했다는 사실만으로도 상징적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신고센터 설치에 대해 제약협회 집행부내에선 어떤 이견도 없다"고 말하고 "신고센터 설치는 사이비언론에 경각심을 주고 사이비 행위의 자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