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조대연 교수의 운동과 건강
사이클(로드바이크) 도전하기

사이클(로드바이크) 도전하기

철인 3종에서 가장 두렵던 수영 종목이 어느 정도 해결되고 나자 이번에는 두 번째 종목인 사이클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았다. 철인 3종에서 사이클은 두 번째로 이어지는 종목으로 올림픽 코스에서는 40km, 킹코스에서는 180km를 달리게 되는데, MTB(Mountain Bike)는 금지되어 있고 로드 바이크(Road bike) 또는 철인 3종용 자전거를 사용해야한다.


평소에 MTB로만 자전거를 타던 나로서는 다시 로드바이크에 대해 알아보기 시작했다. 로드 바이크는 MTB와 완전 다른 구동계를 가지고 있었고, 페달·클릿·클릿 신발 등이 모두 다르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중고로 로드바이크를 구입하고 페달과 클릿 그리고 클릿 신발도 다시 구매해서 로드 바이크 연습에 열중하기 시작했다.


그동안 MTB만 타다가 로드바이크를 타니 엄청난 속도에 놀랐다. 타이어 구경이 작고 날렵하고 자전거 자체가 가볍고 핸들을 잡으면 자연히 어깨가 숙여지니 바람의 저항도 작아지게 되어 엄청난 속도를 낼 수 있었다. MTB가 시속 20~25km 정도의 평속을 보여준다면, 로드바이크는 시속 25~30km의 평속을 유지할 수 있다 보니 주변의 모든 자전거를 제치고 나가게 되고, 속도에 있어서는 따라올 자전거가 없게 된 것이다. 그동안 오르던 남산도 로드바이크로 바꾸어서 오르니 한결 쉬워졌고 더 먼 거리 연습을 시작하게 되었다.


한강 시민공원 자전거길을 주로 이용해서 연습을 하다 보니 많은 코스를 가보게 되고, 그 중에 한 가지 재밌는 코스를 발견했다. 일명 ‘하트코스’라 불리는 코스로 잠수교를 출발해서 잠실합수부~양재천 자전거도로~과천을 거치고, 과천에서는 일반도로를 이용해서 인덕원까지 가고 다시 자전거도로를 이용하여 안양에 이르러 성산합수부에 이르게 되고, 여기서 여의도를 거처 잠수교로 다시 도착하는 하트모양의 코스를 말한다. 총 65km 정도의 거리로 MTB로 3시간 이상 걸리던 시간이 로드 바이크로 돌아보니 2시간 30분 전후로 들어오게 되었다.


장거리 구간을 자전거로 타다보니 회음부 압박이 상당하고 전립선부위도 가끔 아팠다. 비뇨기과 의사로서 ‘자전거가 전립선에 해롭지 않을까’란 의문이 들었고, 많은 논문을 검색하게 되었다. 수많은 논문이 있어 읽어본 결과는 ‘레크리에이션으로 타는 자전거는 큰 상관이 없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 하루 1~2시간 정도의 짧은 거리는 아무 지장이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매일 4~6시간씩 연습하는 사이클 선수들은 아무래도 영향이 없지 않을 수는 없을 것이다.


이로써 철인 3종에 대한 준비는 거의 된 듯 싶었다. 제일 걱정이 되었던 수영도 어느 정도 해결되었고, 자전거도 새롭게 로드바이크를 구입해서 준비를 하였고, 나머지 달리기는 평소 조금씩 달리면 되겠지 하는 마음가짐으로 드디어 철인 3종 대회를 신청하게 되었다.


나는 예전부터 ‘남자라면 한번 철인 3종을 완주해야 남자라고 할 수 있지 않을까’란 철인3종 경기에 대한 막연한 동경심을 가지고 있었다. 요즘 ‘남자의 자격’이란 TV 프로그램에서 철인 3종편을 방송하고 있다. 내가 첫 철인 3종 완주를 하던 곳이 바로 통영이라 방송을 보면서 더욱 남다른 감정이 생겼다. 3년 전인 2009년 5월 3일 첫 철인 3종 대회를 여기서 완주한 것이다. 특히 나 같은 경우는 수영을 전혀 못 했기 때문에 바다수영이 어떤지를 전혀 알지 못 했고, 바다수영 연습도 못 한 상황에서 나간 첫 대회이기 때문에 출발 선상에 섰을 때는 정말 떨리고 긴장되었다. “이러다가 죽는 것 아냐, 정말 바다수영을 할 수 있을까, 왜 이 고생을 하러 통영까지 왔지?” 오만가지 생각이 다 들었다. 하지만, 대회를 완주하고 골인 지점을 통과하고서 생각이 바뀌었다. “아! 이런 기분 때문에 철인 3종을 하는구나. 너무 좋다. 다음에 꼭 다시 도전해야겠다.”

<조대연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비뇨기과 교수>

로드바이크와 MTB의 차이

핸들바: 가장 큰 차이점은 핸들바의 모양이다. 로드바이크는 드롭핸들바가, MTB에는 일자핸들바로 되어 있다.일자바는 험로주파에 좋고 드롭바는 낮게 잡을 수 있어 공기저항 감소에 유리하고 손잡이의 범위가 넓어 장거리 도로주행시 피로도를 감소시킬 수 있다.

타이어: 로드바이크의 타이어는 가늘고 지름이 크고 매끄러운 반면 MTB의 타이어는 지름이 작고 굵고 표면이 울퉁불퉁하다.

기어비: 로드바이크는 크랭크쪽 체인링 지름이 상당히 크고 대개 2단으로 되어 있으며 뒤쪽 스프라켓의 경우 작고 각 단의 차이가 적어 속도위주로 되어 있는 반면 MTB는 체인링 지름이 작고 3단으로 되어 있으며 스프라켓도 각 단의 차이가 크다.

차체 구조: 로드바이크는 체인지지대가 짧아 빨리 달리는데 유리하고 MTB는 길어서 직진안정성이 좋아지지만 순발력과 핸들링이 떨어진다.

서스펜션의 유무: 로드바이크는 서스펜션이 필요가 없고 험로를 주파하는 MTB에는 필수이다.

중량: 동일가격대에서 로드바이크의 중량이 MTB보다 평균적으로 2-3kg 정도 더 가볍다. 바이크는 가벼울수록 속도가 더욱 빠르다.

의학신문  webmast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