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협회
제2차 한중 제약협회 공동세미나 성료韓中 양국 인허가, 약가, 바이오 등 분야 발표

한국과 중국 제약협회가 공동 개최한 제2차 한-중 공동 세미나(사진)가 양국 참석자 약 100여명이 모인 가운데 10일 서울 스탠포드 호텔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한-중 양자협력의 새로운 시대’를 주제로 열린 이번 세미나는 급변하는 글로벌 제약시장 환경아래서 양국이 협력하고, 상호교류를 통한 신뢰를 축적해 지속가능한 제약산업 발전을 꾀한다는 목적으로 진행됐다.

제약협회 이경호 회장은 인사말에서 “공동세미나는 중국과 한국에 많은 도움이 되는 행사로 의약품 수요가 크게 늘어나고 있는 양국의 인허가, 약가, 바이오 등 다양한 분야를 심도 있게 검토하는 자리"라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이어 "한국은 미국 유럽 수준의 cGMP시설투자로 품질을 강화하고, R&D 투자로 19개의 신약과 수많은 개량신약의 개발에 주력하고 있으며, 이러한 기술력과 자신감을 바탕으로 중국 등 세계 각국에 진출하고 있다"고 소개하고, "중국 제약기업의 한국진출에 이번 세미나가 도움이 되길 기대하며, 한-중 양국의 동반자 관계가 크게 발전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제약협회 판 광청(Pan Guangcheng) 부회장은 “중국은 의약품시장에서 페니실린 등 화학약품을 세계에 수출하고 있으며 항종양약, 면역제제 수입 등 세계 3대 의약품 시장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중국은 국제적으로 조인트 벤처를 설립하는 등 첨단기술 도입으로 크게 발전해가고 있다"고 말하고, "한국은 바이오, 제네릭의 경우 기술력이 매우 높은 국가"라고 평가하며 "앞으로 한-중 제약협회 공동세미나를 통한 교류활동이 한-중 양국 제약산업 발전에 밑거름이 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진행된 오전섹션(양국의 인허가)에서는 한국의 인허가 주요사항에 대하여 유한양행 사철기 상무가 발표했으며 중국축의 관심이 높았다. 특히 임상과 ICH 규정, 그리고 한약과 생약제제에 대하여 많은 관심을 보였다.

다음으로 중국측의 짜오 릴리(Zhao Lili) 전 중국식약청 대외협력국 부국장이 중국의 인허가 관련 주요사항을 법률을 중심으로 발표했다. 그는 한-중 양국의 GMP상호인증, 중국약전-한국약전 등의 상호 인정 등에 대해 "양국정부가 많은 접촉을 통해 정보를 교환하고 신뢰를 축적해 가면 좋은 결과를 맺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후섹션에는 한국의 약가제도에 대해 JW중외제약 정진용 부장이, 중국의 유통, 마케팅에 대해 Mr. Lu Jun(Vice-President Sinopharm Group Co. Ltd)이, 한국의 바이오에 대go 일양약품 백신생산본부 안창남 상무가, 중국의 바이오에 대해 Mr. Guo Shenggi( Researcher Shanghai Instiute of Biological) 등의 발표가 이어졌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