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제론헬스케어, 환자 맞춤형 미디어 서비스 개발N스크린 기반 환자중심 실감형 맞춤미디어 서비스 디자인 기술

제론헬스케어-서울대학교 공동 연구

의료영상정보 전문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의 자회사인 제론헬스케어(대표 김동욱)가 의사와 환자간의 소통 증진을 위해 N스크린 환경 기반 스마트 디바이스를 활용한 환자 맞춤형 미디어 서비스 디자인 기술 개발에 나섰다.

스마트헬스케어 전문기업인 제론헬스케어(이하 제론)는 지난 4일 지식경제부의 산업융합원천기술개발사업 지식서비스 혁신제품 과제의 사업자로 최종 선정됐다.

2015년까지 총 21억원의 정부출연금을 받으며 인피니트헬스케어 및 서울대학교병원, 전자부품연구원 등과 함께 공동 개발하는 것.

환자 맞춤형 서비스 디자인 기술은 스마트 디바이스와 클라우드를 접목시켜 기존의 획일적 검진 결과 표기 및 질병 정보 확인을 개인화된 온라인 공간으로 확장시켰다.

또한 ‘My Health Diary’ 서비스는, 스마트 디바이스로부터 수집된 개인의 건강 정보를 병원 시스템과 자동으로 연동해 개인의 건강 정보(의료 영상 포함)를 Lifelog로 기록, 활용할 수 있으며, 나아가 SNS 서비스를 통해 의료진 혹은 동일 질병 환자들과 공유할 수 있어 소통 및 정보 공유의 공간으로 활용될 수 있다.

‘My Health Diary’의 도입을 통해 병원은 환자관리 및 의사소통의 효율화를 달성하고 또한 의료서비스 수준을 향상 시킬 수 있다. 환자의 경우, 일상 생활에서 스마트 디바이스를 통해 개인 질병/건강 관리를 기록으로 남김으로써 건강 증진 및 병원비 절감 효과를 가져올 수 있으며, 유사한 질병을 가진 환자들간의 소통을 통해 심리적 위안을 얻을 수 있다.

이번 과제를 통해 개발될 ‘My Health Diary’는 기획 단계부터 법률적 검토를 통해 현행 법 상에서 운용 가능한 제품으로 디자인할 예정이다.

김동욱 제론헬스케어 대표는 “현재 국가적 차원에서 개인의 의료 정보 공유를 장려하고 있는 미국에서의 판매를 1차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원준 기자  kimwj@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