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협회
이경호 회장, '협회 회무 대표는 회장'직원들에 책임감 갖고 정책이슈 선제적 대응 강조

제약협회 이경호 회장(사진)은 임시운영위원회 가동과 관련, 29일 직원회의를 개최하고 책임감과 주인의식을 가지고 정책이슈에 대해 선제적 대응으로 회무를 수행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이날 직원회의에서 “임시운영위원회가 이사장단회의를 대체하는 만큼 협회사무국 또한 집행부의 구성원으로서 실시간으로 이슈를 파악하고, 회원의 의견을 수렴·정리하여 정부에 정책을 건의해 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회장은 특히 “이사장 공석이 회무 공백으로 비춰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협회의 회무를 대표하여 집행하는 것은 회장"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일상적 회무는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며, "이사장단회의는 새로운 사안에 대해 회원의 의견을 반영, 의사를 결정하는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