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환자중심 병원으로 더 높게 비상하자”양정현 의료원장, 건대병원 개원 81주년 맞아 선언

“환자 중심의 병원으로 새롭게 태어나 보다 더 높게 비상해봅시다.”

건국대학교병원은 최근 병원 대강당에서 400여명의 교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81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양정현 건국대학교병원 의료원장은 최근 병원 대강당에서 400여명의 교직원이 참석한 개원 81주년 기념식에서 이 같이 선언하며, 직원들에게 “매사 환자 편에서 생각하고 환자의 불편함을 최소화 하자”고 말했다.

또한 환자를 만족시키기 위해 앞으로도 끊임없는 변화해야한다는 것.

이 밖에 양정현 의료원장은 취임 때 목표로 삼았던 2015년 건국대병원의 TOP5 진입에 대해 혁신과 발전 계획의 일환으로 6가지 목표를 발표했다.

이는 △특화센터 집중 지원 △취약한 진료파트 보강 △중견 의료진 육성 위한 꿈나무 프로젝트 개발 △연구 활동 강화 △지역사회 건강 증진 프로그램 개발 △환자 분포 전국화 등이다.

양정현 의료원장은 “2005년 신축개원이래 눈부신 발전을 이뤄 지난 1월 상급종합병원으로 승격하는 기쁨을 누렸다”며 “이 모든 성과가 전임 의료원장을 비롯해 전 교직원이 병원을 위해 불철주야 노력하며 헌신적으로 일 해준 덕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건국대병원이 상급종합병원에 진입하기 전부터 ‘떠오르는 병원’, ‘공격적 경영을 하는 병원’으로 현재까지 좋은 인상을 보여주고 있다”며 “하지만 안주하기보다는 또 다른 변화와 도전을 통해 더 나은 발전을 이뤄야하는 숙명에 놓여 있음을 직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서는 장기근속자, 모범교직원, 노사협력 유공자, 우수의무기록 진료과, 전공의, 연구 업적, 최다 논문, 우수논문, 젊은 연구자 등의 시상이 진행됐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