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북부병원, 서울시 산하 최초 ‘한방진료’의료소외계층 저렴한 한방서비스 제공…2일부터 시범 운영

서울특별시는 2일부터 시 산하 공공병원 최초로 북부병원(원장 신영민) 내에 한방과를 설치·시범운영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서민층에게 발생하는 각종 성인병과 만성 퇴행성 질환 등급격한 고령인구 증가로 인한 한방진료서비스 수요에 대처하기 위해 북부병원 내 한방 진료과를 개설해 서민층에게 저렴한 비용으로 한방진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길을 마련했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 북부병원에 152㎡ 규모의 한방진료실과 침구실 등 각종 진료 시설을 설치한 것.

한방과 설치에 앞서 시행된 시민 설문조사 결과 북부병원의 한방과 설치 의견에 대해 40대∼70대 이상 95%가 찬성한다는 의견을 보였으며, 찬성 이유로는 '양·한방으로 협진 치료를 받으면 효과가 더 좋을 것 같아서'라는 의견이 91%를 상회했다.

북부병원 한방진료과에서는 근·골격계 질환이나 순환기 장애를 호소하는 노인들과 서민층을 대상으로 침·뜸·부항 등 한방진료서비스와 입원 환자를 위한 양·한방 협진 시스템을 구축 운영할 계획이다.

한방과에서는 중풍, 당뇨, 고혈압, 관절염 등 노인성 질환으로 시달리는 환자 중 의료소외계층인 의료급여환자를 주요대상으로 침·뜸·부항 등 한방진료를 실시하고, 만성퇴행성질환 등으로 입원한 환자를 위해서는 양·한방진료를 적절히 시행함으로써 진료의 효과를 높일 수 있도록 체계적인 시스템을 구축 운영해 효율적인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치매, 우울증, 말기 암 등으로 인해 수면장애를 겪고 있는 입원 노인들을 위해 향기요법 등 한방치료를 병행할 예정이다.

또한 지역사회 공공의료사업에도 한방을 접목시켜 지역의 경로당과 노인복지관 어른들을 대상으로 금연·금주교실과 함께 침·뜸·부항을 활용한 다양한 한방 무료진료 및 건강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김창보 서울시 복지건강실 보건정책관은 "그동안 민간의료기관에서 양·한방 진료서비스를 제공해 왔지만, 높은 의료비 부담 때문에 노인과 서민층에서 부담 없이 이용하기에는 문턱이 높아왔던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북부병원의 한방 진료과 개설을 계기로 노인과 서민층이 주로 호소하는 근·골격계 질환이나 만성질환에 대해 저렴한 비용으로 양질의 양·한방 진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원준 기자  kimwj@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