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기타기관
인피니트, ‘글로벌 플레이어’ 도약 천명해외시장서 공격적 영업…매출 1200만 달러 목표

의료영상정보솔루션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대표이사 이선주)가 올해 ‘The Breakthrough’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공격적인 경영을 펼쳐 ‘진정한 글로벌 플레이어’로의 도약을 선언하고 나섰다.

특히 비방사선과 영역의 신규 솔루션 판매 확대 및 서비스 비즈니스 고도화를 통해 기존 방식의 사업 패러다임을 한층 더 진화시켜 올해 목표를 돌파한다는 전략이다.

18일 인피니트에 따르면, 올해 해외 수출 목표는 1200만 달러 이상으로 미국과 일본에서 300만 달러 이상을 또 동남아, 독일, 남미에 100만 달러 이상을 수출한다는 목표를 수립했다.

이를 위해 법인지역에서는 대형병원 대상으로 집중적인 영업을 펼치며, 특히 미국에서는 GPO(Group Purchasing Order) 시장에 진입하는 첫 해가 될 전망이다.

시장점유율 1위 지역인 동남아에서는 딜러와의 협력을 더욱 확대키로 했으며, 일본 시장에서의 OEM 사업은 올 한 해 동안 질적·양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특히 PACS·3D·RIS 등 방사선과영역 제품 외에 품목 군을 확대해 새로운 고객을 확보해 나가는 한편 심장과, 치과, 방사선종양학과 사업영역의 경우 특화 솔루션을 통해 전년대비 9배 높은 매출액 목표도 수립했다.

한편 브라질, 인도, 호주, 러시아 등 신규 시장에도 진출해 대한민국 대표 PACS 브랜드로서의 자존심을 살릴 예정이며, 이밖에 정부의 국가원조 프로그램을 이용한 ODA(Official Development Assistance) 사업 개발에도 적극 나서 후진국의 의료영상정보화사업에도 앞장 설 예정이다.

정희석 기자  leehan2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