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협회
중소제약사 제약협회에 '눈흘김'석면탈크 파동 대처 미흡 주장 제기

일각 회원탈퇴 거론…세심한 배려 필요

제약협회의 중소제약에 대한 보다 세심한 배려가 필요할 전망이다. 석면 탈크 파동으로 상처받은 중소제약사들의 제약협회에 대한 눈길이 곱지 않다. 대처가 자신들의 기대를 충족하지 못했다는 불만이다. 특히 일각에서 회원 탈퇴까지 거론되고 있어 후유증이 우려되고 있다.

석면 탈크 파동이 진정국면으로 들어서며 이번 파동에 직격탄을 맞은 꼴인 중소제약계 일각에서 제약협회 대처에 대한 문제제기를 본격화할 태세이다.

중소제약 한 관계자는 "그동안 협회에 대한 문제제기는 중요 현안과 맞닥친 상태에서 내분으로 비쳐질 수 있다는 점에서 자중해온 것이 사실"이라고 말하고 "이 문제가 어느정도 해결 가닥이 잡혀가며 협회에 대한 불만이 중소제약사들 사이에서 터져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이번에 피해를 본 많은 중소제약사들이 제약협회의 초동대처가 잘못됐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다"고 말하고 "제약협회가 먼저 나서 석면 탈크 함유 의약품의 수거·폐기를 거론한 것은 패착"이라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또 "업계에서 스스로 수거·폐기 문제를 거론한 상태에서 여론을 의식해야 하는 식약청 입장에서 인체에 해가 없다 하더라도 그냥 넘어가긴 힘들었을 것"이라며 "피해 업체들 일각에서는 협회가 의사 결정과정에서 중소제약 입장을 간과하지 않았나 하는 불만이 높다"고 말했다.

그리고 불만을 표하는 선에서 그냥 넘어갈 분위기가 아니라는 데 심각성이 있다. 또다른 중소제약 관계자는 "우리 회사를 비롯 몇몇 업체들간에 회원 탈퇴 문제를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하고 "이번 문제에 대해 그냥 없었던 일로 유야무야 되는 분위기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나 중소제약계의 여론 선도층으로 꼽히는 한 주요 관계자는 "현재 중소제약의 창고에는 반품 의약품이 넘쳐 흐르고 있다"고 말하고 "중소 제약사들이 불만이 없을 수 없는 환경인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러나 제약협 집행부도 회원사들을 보호하고 더 큰 불똥을 막기위해 불철주야 노력한 측면이 분명히 있다"고 말하고 "생각치 못한 실수가 있었다 해도 이를 문제삼아 회원 탈퇴까지 거론하는 것은 지나치다"며 "아마 그렇게 까지 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