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전국 천연가스버스 보급률 저조당초 목표 50% 추진…정부지원 확대돼야
정부의 저공해 천연가스 버스 보급계획이 큰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내년까지 월드컵 개최도시와 수도권을 중심으로 2,304대의 천연가스 버스를 보급할 계획을 세우고 있으나 현재 운행 422대와 계약 761대를 비롯해, 당초 계획의 절반을 조금 넘는 1,183대(51.3%)에 불과하다.

17일 환경부에 따르면 지역별로는 대전시만이 153대 보급계획중 운행 46대와 계약 107대 등 153대 모두 운행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부산의 경우 보급계획 231대중 운행(42대)과 계획중인 천연가스버스는 60대(30.0%)로 가장 저조한 추진률을 보였다.

반면 CNG충전소는 설치계획 67곳중 가동이나 추진이 87곳에 이르러 당초 계획을 크게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립대 환경공학부 동종인 교수는 천연가스 도입 과정의 문제점으로 천연가스버스 초과 차량가격 일부 버스운송업체 부담, 충전소 수의 부족, 충전시간 과다 등을 꼽았다. 아울러 천연가스공급시설의 확충이나 천연가스버스 구입에 대한 보조금 확대를 통한 사업확대, 천연가스시내버스 도입의 의무화 보급대상 확대 등의 개선방안을 제시했다.

의학신문  bosa@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