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기사 (전체 10,271건)
[의료] 심근세포, 두 단백질 작용으로 분화
심장의 분화와 발생이 두 단백질의 상호작용으로 일어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일본 치바(千葉)의대 고무로(小室一成) 교수팀은 최근 'Nkx2-5'와 'Tbx5'라는 두 단백질 유전자에 변이가 있으면 선천성 심...
정우용 기자  |  2001-09-06 11:34
라인
[의료] 알부민 이용 '인공 혈소판' 개발
지혈효과가 높은 인공 혈소판이 일본에서 개발됐다. 게이오(慶應)의대와 웰파이드社 등 일본 공동연구팀은 중증 빈혈이나 백혈병 환자에 유용한 인공 혈소판을 개발하고, 빠르면 내년 임상시험을 거쳐, 조기 실용화할 계획이라...
정우용 기자  |  2001-09-06 11:33
라인
[의료] G형 간염 바이러스 HIV 증식 억제
美·獨 연구팀G형 간염 바이러스(GBV-C)가 인간 면역결핍 바이러스(HIV)의 증식을 억제한다는 보고가 나와 주목된다.의학전문지 [NEJM] 6일자에 발표된 2편의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GBV-C 동시감염시 HIV ...
허성렬 기자  |  2001-09-06 09:59
라인
[의료] 항생제 피복 스텐트 재협착 완전 예방
존슨&존슨 개발항생제를 입힌 스텐트가 관상동맥 재협착률을 제로로 끌어내린 것으로 밝혀졌다.유럽심장병학회(ESC) 연례 학술대회(스웨덴 스톡홀름)에 보고된 [라벨](RAVEL)이란 임상시험 결과에 따르면 [시롤리무스]...
허성렬 기자  |  2001-09-05 16:36
라인
[의료] 美 의과대학 지원자 4년 연속 하락세
美의학협회 보고서미국에서 의과대학 지원자 수가 작년에 거의 4% 감소, 4년 연속 하락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또 수련과정을 마친 많은 전공의들이 자신의 분야에서 흔한 질환을 치료할 준비가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허성렬 기자  |  2001-09-05 16:36
라인
[의료] 항생제 피복 스텐트 재협착 완전 예방
항생제를 입힌 스텐트가 관상동맥 재협착률을 제로로 끌어내린 것으로 밝혀졌다.유럽심장병학회(ESC) 연례 학술대회(스웨덴 스톡홀름)에 보고된 '라벨'(RAVEL)이란 임상시험 결과에 따르면 '시롤리무스'(sir...
허성렬 기자  |  2001-09-05 13:18
라인
[의료] 배아 간세포 혈액세포 전환 성공
美 위스콘신의대 연구팀과학자들이 인간 배아 간세포를 혈액세포로 전환하는 데 처음으로 성공, 수혈 등 치료의 새로운 세포 공급원으로 주목되고 있다.미국 위스콘신대 의과대학의 제임스 톰슨(James Thomson) 박사...
허성렬 기자  |  2001-09-04 16:36
라인
[의료] 英 로열의대, 사이버 의과대학 설립
영국 로열의대(Royal College of Physicians and Surgeons of Glasgow)가 의사, 간호사, 기타 의료 전문가들을 교육하기 위한 사이버 의과대학을 설립, 3일부터 서비스에 들어간다고...
허성렬 기자  |  2001-09-04 16:36
라인
[의료] 악성종양 架設 트랙 따라 암 전이
美 연구팀악성 종양세포는 주변에 트랙을 가설해 암의 전이를 돕는 것으로 밝혀졌다.미국 아이오와대학 메리 헨드릭스(Mary Hendrix) 박사팀에 따르면 세포외기질에 가설된 이러한 분자 트랙에는 침습성이 덜한 종양세...
허성렬 기자  |  2001-09-04 16:36
라인
[의료] 日 문부과학성 '단백질 3,000 프로젝트' 착수
일본 문부과학성이 체내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단백질 3,000종의 구조와 기능을 해명하는 5년간 프로젝트에 착수한다. 문부과학성은 내년부터 '단백질 3,000 프로젝트'를 시행하고, 신약개발로 이어지는 약 1만...
정우용 기자  |  2001-09-04 16:13
라인
[의료] 日, 노인보건제도 적용대상자 축소 방침
일본 후생노동성이 최근 고령자 의료보험제도인 '노인보건제도'의 적용대상자를 현행 70세 이상에서 75세 이상으로 끌어올린다는 방침을 밝혔다.정부가 내년도 실시 예정인 의료제도개혁과 관련, 후생노동성 사카구치 치카...
정우용 기자  |  2001-09-04 16:10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